BLOG main image
예승이의 좌충우돌 육아일기, 지금부터 시작됩니다!

몇일전 예승이 50일 촬영을 다녀왔다.
예승이가 태어난지도 어느덧 벌써 60일이 훌쩍 지나 100일을 바라보고 있다.

그러다 보니, 이제 슬슬 준비해야겠다 싶어 마음속에 생각하던것이 있었으니
필수품목인 카시트와 유모차.

요즘 웬만한 육아정보는 트위터를 통해서 많은 도움을 받는다.
아무래도 같은 관심사가 있는 분들끼리 모이게 되는게 이치라고,
육아 하시는 분들을 나도 모르게 계속 팔로윙 하다 보니 육아하는 친구분들이 많이 늘었다.

육아 초보로서 참 많은 도움이 되고, 힘이 된다^^

이번에는 카시트와 유모차 관련하여 자문을 구했더니
참으로 많은 의견 주셨다^^

그중에 가격과 여러가지를 고려하여 골라 구입!!!



이번에 구입을 결정하게된 CHICCO(치코)사의 프록시마 모델이다.
사실 더 예뻐 보이기는 오렌지색이었는데, 장기간 사용시 떼가 타면 보기 흉하게 될 것 같고,
아이들에게 원색이 아직은 눈에 훨씬 잘 들어온다고 하여 빨간색을 택했다!

빨간색 중에서는 그래도 고급스러운 느낌의 빨간색^^
촌스러운 빨간색이었으면 그냥 오렌지색 구입했을지도 모르겠다.

그런데 이 녀석 장착하기가 여간 머리 아픈게 아니다.
이런거 설치하는게 그렇게 어렵게 느껴본적이 없던거 같은데
설명서를 여러번 읽어보아도 이해되지 않는 부분들이 있어 일단 그냥 설치해보기로 했다.



건물 실내에 차를 옮겨서 장착하다 보니 실내 조명들을 켰는데도 어둡게 나왔다;
아반떼HD 차량인데, 원래 뒷좌석 허리벨트가 하나밖에 없는건지 아니면 내가 못찾는건지 몰라도,,
허리벨트가 하나밖에 안보여서 간신히 베이스 시트 고정했다;;;;

가슴벨트도 살짝 설치가 헷갈렸는데 일단 잘 설치된건지 모르겠으나
카시트를 잘 흔들어봐도 튼튼하게 느껴지는걸 보니 일단 어찌됐건 설치는 된것 같다;;

나중에 잘 아는분 있으면 다시 한 번 도움을 받아봐야 할듯...




마트 같은데 가보면 아주 비싼 고급형 유모차에서부터 중급형, 보급형 정도의 유모차에 이르기까지 참 다양했다.
사실 유모차는 필수품이자 말이 제일 많은 녀석이기도 하다.

주위를 둘러보니 많은 분들이 맥클라렌사의 유모차를 많이 이용하는것 같았다.
그런데 계속 마음에 걸리는게 바퀴였는데,,,
여행용 캐리어만 끌어봐도 일반 플라스틱 바퀴보다는 우레탄 바퀴가 훨씬 편안한걸 느끼는데,
아이가 타는 동안 좀 안정감을 느끼려면 바퀴가 중요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고심중에 트위터 분들의 추천을 받아 알게 된 상품이 잉글레시나 사의 트립 모델이다.
가격도 맥클라렌과 비슷하고, 매장에 나가 시연을 해보니 핸들링이 아주 괜찮았다.
더 큰 녀석들도 있겠지만, 많은 분들의 의견이 편리성이라고 했다.
부피가 크면 안전해 보이기는 하나 확실히 실용성은 떨어진다고...
그래서 이것저것 조율하다 보니 이 모델을 구입하게 됐다^^

인터넷 최저가를 찾아봤는데,
우연히 동네 주변의 유아신설매장에 갔다가 최저가보다 30%나 저렴한 곳이 있어서 바로 구입했다^^



이건 예승이가 뱃속에 있을때부터 진작 장착하려고 했던건데
미루고 미루다가 이제서야 구입해서 장착했다.

확실히 운전하다보면 "초보운전" 이라는 표시보다는 "아이가 타고 있어요" 이런 표시를 보면 더 조심하게 되고
양보운전하게 되는것 같다.



앞으로도 조금씩 준비해야 할 것들이 있겠지만
그래도 필수품이라 생각하던것들을 준비하고 나니 웬지 마음이 뿌듯하다^^

요즘 예승이가 하루가 다르게 부쩍부쩍 어른스러워져 보이는건
부모의 마음이 아닌가 싶다^^

앞으로도 좌충우돌 예승이 육아일기는 계속 됩니다.....  ^.~
Posted by 김정훈™

조리원에 있을때부터 신생아실에 맡길때면 간호사 분들이 다른 아기들에 비해 잘 웃는다고들 좋아하셨는데,, 세상에 잠을 잘때로 팔을 다소곳이 하고 웃으며 잔다 ㅎ 과연 생후 20일째 되는 아기의 모습 맞는지 ㅋㅋ

벌써부터 쭉쭉이를 해준다고 이런다;;;; 조기교육 열풍??

집에서 하는 첫 목욕! 생각보단 어렵지 않아서 다행이다. 예승이가 목욕을 싫어하지 않아서 그래도 좀 나은듯...

목욕후 마무리 하고 있는 예승이^^

조리원에서 나온이후 가장 큰 변화는 젖병과 유축기 소독을 직접해야 한다는 사실!! 조리원에서는 다 해주니까 몰랐는데, 이거 보통 일이 아니더라구요; 그래서 #육아당_ 분들의 자문을 받아 "유팡 젖병 소독기" 구입했습니다 ㅎ 디자인도 성능도 아주 맘에 들어요!

조리원에서 하루에 2개씩 줬던 수요맘용 영양간식 "맘스마일",,, 집에와서는 사먹으려하니 한포에 1,000원이나 한다는...;;

눈 동그래진 예승이^^

예승이는 모빌놀이를 좋아해요!

박명수 아저씨! 저랑 입크기 재보실래요?ㅎ

아빠가 쓰는 예승이의 육아일기는 계속 주욱 이어집니다^^...!

Posted by 김정훈™


2010년 7월 6일(화) 오전 11시 50분. 3.16kg이라는 체중으로 33시간이라는 긴 시간 끝에 하나님께서 주신 예승이가 태어났습니다!

탯줄을 끊고 스스로의 힘으로 자라가야 하는 예승이, 아자아자!

눈에 보이는 모든 것들이 마냥 신기하기만 하다... 아직은 흑백으로 밖에 보이지 않을텐데,,

예승이의 하루 일과는 밥먹기, 대소변 보기, 잠자기, 놀기, 울기!

기분이 좋을때면 절로 나오는 혓바닥ㅎ

애니메이션 "인크레더블"에 나오는 막내 짹짹이를 닮았다는 ㅋㅋ

예승이가 태어날때부터 효자 노릇 했답니다. 예정일보다 무려 17일이나 일찍 태어났거든요^^

예승아~ 할머니셔, 배꼽인사!^^

눈동자에서 알 수 있듯이, 태어난후 3일뒤에 황달수치가 있어서 4일동안 병원신세를 졌답니다;;

잘때는 마냥 행복한 얼굴^^

자연분만은 3일 입원, 제왕절개는 7일 입원이라는 사실 아시죠? 입원기간 뿐만 아니라 평생에 걸쳐 산모에게 끼치는 영향을 이루 비교할 수 없답니다~ 33시간이라는 긴 시간동안 진통했지만, 예승이를 자연분만으로 낳을수 있었음에 하나님께 감사합니다.

병원에 함께 있는 조리원이라 여러모로 좋은 점이 참 많았답니다^^

황달 수치가 높아져 입원했다가 막 퇴원한 예승이. 간호사 누나~ 눈에 붙인 안대좀 가끔 떼주시지 너무 오래 붙여 놓으셔서 눈주위가 붉혔어요 ㅡㅡ;;

엄마를 꼭 닮아서 공포(?)의 발가락 신공을 벌써부터,,, 엄지발가락을 저렇게 벌리고 쫙 펴는거 어렵습니다; 한 번 해보세요~

예승이 돌봐주다가 피곤해 잠든 삼촌^^

우즈베키스탄에서 잠시 한국에 들어온 지인분이 선물로 준 어른용 모자. 예승이에게 씌워놓구선 한 참 웃었다는 ㅎ

외할머니의 얼굴 모양 잡기.

한 번 잠에 빠지면 헤어나기 어렵다는,,,

배꼽만 빨리 떨어져도 기저귀 갈기 수월할텐데, 아주 신경이 쓰입니다

저 입 크나요??

출산 마사지(?)

기분 좋으신 할머니^^ㅎㅎ

조리원 입구에 놓인 화사한 꽃선물~ 괜찮죠?

조리원에서는 "스펙트라"를 무료로 대여해줬는데 통증이 심해서 트위터 "육아당"을 통해 추천받은 "메델라" 구입! 좀 무리했지만 성능은 아주 좋다는!

기분이 좋아요!

스윙 기능이 단연 으뜸!

으아아앙!!

개인적으로 잘 찍었다고 생각하는 베스트 포즈!

저의 매 끼니를 해결해준 "한솥 도시락"

호박즙! 얼른 붓기 뻬야지

저의 애용하는 기호식품!

 

아빠가 써보는 예승이의 육아일기는 오늘을 시작으로 계속해서 주욱~~~ 이어집니다!!!

Posted by 김정훈™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97)
강주영 (12)
육아일기 (19)
끄적끄적 (7)
만들다 (11)
보다!느끼다! (9)
그분!바라보다! (5)
문득.... (4)
콧바람 눈바람 (12)
먹다!즐겁다! (7)
어디서 왔니? (3)
가고싶다! (6)
람지모음(비공개) (0)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달력

«   2024/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글 보관함

DNS Powered by DNSE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