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예승이의 좌충우돌 육아일기, 지금부터 시작됩니다!


벚꽃진다,,, 벚꽃진다,,,  노래를 불렀더니
갑작스레 토요일 오후, 여의도 벚꽃축제를 가게 됐다^^


삼각대 없이 디카 하나 딸랑 들고 간 탓에 열심히 셀카 모드로 찍었다^^


사실 벚꽃은 동네에도 많다..
물론 여의도 윤중로에는 벚꽃이 여느 다른곳보다 훨씬 많기는 하지만,
도심지에 있어서 그런지는 몰라도 향은 별로 나지 않는다.


여의도 벚꽃축제의 또 다른 재미(?)를 찾아본다면 엄청난 인파가 아닐까?
벚꽃도 많지만 정말 엄청난 사람을 볼 수 있는 축제의 장이다.


걷는일이 많을때는 운동화를 신어야 하는데, 갑작스럽게 가게 된 나들이로 높은 굽을 신고 갔다;;;
높은 굽을 신고 너무 많이 걸어서인지 다리가 내 다리가 아닌듯 싶다;;;;


셀카 모드는 어떻게 찍어도 똑같은 사진처럼 보이는 이유는 뭘까,,,


근데 찍을만한 벚꽃은 안보인다;;;
주위에서 문득 문득 들려오는 소리들,,, "꽃을 보러 온거야, 사람을 보러 온거야.. 너무 많다"

벚꽃 노래를 불렀더니 시간을 내서 함께 오래간만에 나들이를 나섰다^^

아직 시민의식은 한참 부족한듯 싶다,,,


저녁시간에 간터라 빛은 어디로 갔는지 흑백사진들이....^^

계속 똑같은 사진인가...?

오래간만에 여의도 벚꽃구경을 하기 위해 찾은 한강.
특화사업이라는 이름으로 무슨 공사가 한창이었다.. 옛 한강둔치의 모습은 어디로 간거지?

정신없이 먹고 있는 저 종이컵의 실체는???  번데기다!  오래간만에 먹었더니 맛있네...

나무뒤에 거슬리는 저 구조물은 무엇이란 말인가...!


공포물 시리즈 사진찍기? ㅋㅋ


여의도 벚꽃축제는 1년에 한 번 있는 축제이니 한번 가볼만 한 곳임은 사실이다.
하지만 준비를 확실히 하고 가볼것을 권한다. 편안한 차림의 편안한 신발은 필수!!
생각보다 벚꽃말고도 볼거리가 많았다.. 다리만 피곤하지 않았어도 조금 더 재미있게 볼 수 있었을지도
모르지만,,, 일단 다리가 너무 아파서 기억이 가물가물 하다;

다음 나들이를 기약하면서,,,,, 오늘은 여기까지^^
Posted by 김정훈™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9.04.11 23:59
    두분이 굉장히 많이 닮으신거 같아요~~^^
    윤중로 참 가깝고도 먼곳입니다.
  2. ♥데이지
    2009.05.19 13:58
    토토로 다람지 잘 어울리는 한쌍~^^*





맘이 '곤난'해서 무조건 나왔다가 

토토로랑 선유도 가기로하구 
가다보니 여의도까지.... 



_ 그냥 가기아쉬워서 셀카! 
  _ 석양에 콘트라스트가 심하게;;;




       









_ 아깝다....! 
  _ 석양이 멋있었는데;;;







우리(토토로,람지)의 이동경로
'클릭'함 커질껄~                
             

그랬다......
우리는 양화대교에서 방향을 잘 못 잡은것이었다...........;;
반대로.........;;;

_ 당산역 >걸어걸어 양화대교입구진입 > 양화대교초입에 계단(빨간점인곳)

> 계단을 내려왔다
   (여기서 잘 못 잡은것이다; 무심결에 이야기하다 쭉 걸어가버린; 반대로;)
> 당산대교
   (그즈음 잘 못 온걸 깨달은;;;; 온거리 만큼이나 잘못 와버렸기에 걍 진행)
> 여의도진입 > 한강고수부지 > 서강대교 > 고수부지슈퍼(라면후루룩!짭!)
> 마포대교 > 여의나루역버스정류장(버스승차) > 안양도착!

_ 한강고수부지는 자주가봤지만 그렇게 가기는 첨이었던..
_ 역시 양화대교 밑에가니까 괴물이 생각났다^^
_ 덕분에 여의도의 다른모습도 보았다. 당산철교와 서강대교사이는 사람도
   사람도 별로 없고 한적하고 조용했다.
_ 웃겼던건 첨에 국회의사당이 정면에서 오른쪽으로 빗겨보니다가 점점 정면
   이더니 나중엔 아예 반대편 측면에서 뒤까지 다봤다는;
   그덕에 우리가 얼마나 많이 걸었는지 실감이나던...............;;;;
_ 농담으로 '설마 번개표가 보이진않겠지?' 했는데 보이다가 정면이더라는...;
   불켜지기전엔 가야해~ 했는데 다행히 불켜지기전엔 왔다.
   헌데 다른 조명들은 다 들어왔을때라던...........-_-"
_ 배고픔에 추위도 녹일겸 홈런볼에 컵라면! 어찌나 따뜻하던지^__________^
_ 도저히 지하철 탈 엄두가 안나서 오래 걸리더라도 버스를 타고가자했다.
   앉아서 갈라고~ㅋㅠㅋ 그래도 예상이 한시간반이었는데 한 시간정도 걸려서
   안양에 도착했다 어찌나 피곤턴지;;;;



어째튼 갑자기 갔다왔지만

뿌듯 기분두 좋구^__________^

근데 많이 걷긴했다;; 아구다리야;;;

담엔 선유도!!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6.11.21 20:12 신고
    하하하하하...
    어째 똑같은 글을 쓰는데, 이리 다른 느낌이람^^;ㅋㅋ

    갑작스럽게 계획없이 무작정 나섰던 반짝 나들이였지만,
    상당히 인상적이었던 나들이^___^

    근데;;;;; 담... 엔.... 선.. 유... 도.... 라... ㅋㅋㅋㅋㅋ

    가게 되면 꼭 제대로 길 알구 가야지^^;;;;;ㅎ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97)
강주영 (12)
끄적끄적 (7)
육아일기 (19)
만들다 (11)
보다!느끼다! (9)
그분!바라보다! (5)
문득.... (4)
콧바람 눈바람 (12)
먹다!즐겁다! (7)
어디서 왔니? (3)
가고싶다! (6)
람지모음(비공개) (0)

달력

«   2022/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DNS Powered by DNSE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