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예승이의 좌충우돌 육아일기, 지금부터 시작됩니다!

몇일전 예승이 50일 촬영을 다녀왔다.
예승이가 태어난지도 어느덧 벌써 60일이 훌쩍 지나 100일을 바라보고 있다.

그러다 보니, 이제 슬슬 준비해야겠다 싶어 마음속에 생각하던것이 있었으니
필수품목인 카시트와 유모차.

요즘 웬만한 육아정보는 트위터를 통해서 많은 도움을 받는다.
아무래도 같은 관심사가 있는 분들끼리 모이게 되는게 이치라고,
육아 하시는 분들을 나도 모르게 계속 팔로윙 하다 보니 육아하는 친구분들이 많이 늘었다.

육아 초보로서 참 많은 도움이 되고, 힘이 된다^^

이번에는 카시트와 유모차 관련하여 자문을 구했더니
참으로 많은 의견 주셨다^^

그중에 가격과 여러가지를 고려하여 골라 구입!!!



이번에 구입을 결정하게된 CHICCO(치코)사의 프록시마 모델이다.
사실 더 예뻐 보이기는 오렌지색이었는데, 장기간 사용시 떼가 타면 보기 흉하게 될 것 같고,
아이들에게 원색이 아직은 눈에 훨씬 잘 들어온다고 하여 빨간색을 택했다!

빨간색 중에서는 그래도 고급스러운 느낌의 빨간색^^
촌스러운 빨간색이었으면 그냥 오렌지색 구입했을지도 모르겠다.

그런데 이 녀석 장착하기가 여간 머리 아픈게 아니다.
이런거 설치하는게 그렇게 어렵게 느껴본적이 없던거 같은데
설명서를 여러번 읽어보아도 이해되지 않는 부분들이 있어 일단 그냥 설치해보기로 했다.



건물 실내에 차를 옮겨서 장착하다 보니 실내 조명들을 켰는데도 어둡게 나왔다;
아반떼HD 차량인데, 원래 뒷좌석 허리벨트가 하나밖에 없는건지 아니면 내가 못찾는건지 몰라도,,
허리벨트가 하나밖에 안보여서 간신히 베이스 시트 고정했다;;;;

가슴벨트도 살짝 설치가 헷갈렸는데 일단 잘 설치된건지 모르겠으나
카시트를 잘 흔들어봐도 튼튼하게 느껴지는걸 보니 일단 어찌됐건 설치는 된것 같다;;

나중에 잘 아는분 있으면 다시 한 번 도움을 받아봐야 할듯...




마트 같은데 가보면 아주 비싼 고급형 유모차에서부터 중급형, 보급형 정도의 유모차에 이르기까지 참 다양했다.
사실 유모차는 필수품이자 말이 제일 많은 녀석이기도 하다.

주위를 둘러보니 많은 분들이 맥클라렌사의 유모차를 많이 이용하는것 같았다.
그런데 계속 마음에 걸리는게 바퀴였는데,,,
여행용 캐리어만 끌어봐도 일반 플라스틱 바퀴보다는 우레탄 바퀴가 훨씬 편안한걸 느끼는데,
아이가 타는 동안 좀 안정감을 느끼려면 바퀴가 중요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고심중에 트위터 분들의 추천을 받아 알게 된 상품이 잉글레시나 사의 트립 모델이다.
가격도 맥클라렌과 비슷하고, 매장에 나가 시연을 해보니 핸들링이 아주 괜찮았다.
더 큰 녀석들도 있겠지만, 많은 분들의 의견이 편리성이라고 했다.
부피가 크면 안전해 보이기는 하나 확실히 실용성은 떨어진다고...
그래서 이것저것 조율하다 보니 이 모델을 구입하게 됐다^^

인터넷 최저가를 찾아봤는데,
우연히 동네 주변의 유아신설매장에 갔다가 최저가보다 30%나 저렴한 곳이 있어서 바로 구입했다^^



이건 예승이가 뱃속에 있을때부터 진작 장착하려고 했던건데
미루고 미루다가 이제서야 구입해서 장착했다.

확실히 운전하다보면 "초보운전" 이라는 표시보다는 "아이가 타고 있어요" 이런 표시를 보면 더 조심하게 되고
양보운전하게 되는것 같다.



앞으로도 조금씩 준비해야 할 것들이 있겠지만
그래도 필수품이라 생각하던것들을 준비하고 나니 웬지 마음이 뿌듯하다^^

요즘 예승이가 하루가 다르게 부쩍부쩍 어른스러워져 보이는건
부모의 마음이 아닌가 싶다^^

앞으로도 좌충우돌 예승이 육아일기는 계속 됩니다.....  ^.~
Posted by 김정훈™
예전에 이곳을 찾았을 떄는 기차를 타고 왔었다.
물론 나름대로 운치도 있었고 즐거운 추억들이 많지만,,,
발품팔아 했던 고생을 생각해보면 기차타고 이곳을 찾기는 쉽지 않을것 같다 ㅋ
어쨌든 이번에는 자가용을 이용하여 방문했다.
오래간만에 쉬는날이 겹쳐서 어딜가야하나 망설이다가 그나마 사람들이 덜 붐빌것 같은 이곳을 찾았다.
예전에 왔던 추억을 되짚어보면서 산채비빔밥과 된장찌게를 주문했다^^

전에는 가을에 왔었던것 같다.
그래서인지 그때는 화려한 꽃들은 별로 없었던것 같은데,,
이번에 찾았을때는 예쁘고 아기자기한 꽃들을 많이 볼 수 있었다^^

무슨 전시회였더라,,,, 갔다온지 시간이 좀 지나서 그런지 벌서 특별전시회 이름이 가물가물;;;;

열심히 사진 찍었다 ㅋㅋ

얘들아~ 웃었다오^^  스마~~~~일☆

치즈 하세요~  김~~~ 치!ㅋㅋ

갑자기 떠오르는 옛 개그 멘트.
"누구 없~다!" ㅋㅋㅋ

뭔가 2% 어색한데?

나름 "다소곳이" 컨셉!

언제부턴가 사진 구도 배열이 좀 달라진듯 ,,,,

영화에 나온 무슨 나무라던데,,,
하여튼 멋지게 뻗은 나무다,,, 나이가 제법 많을듯~

여긴 경치가 정말 좋다^^


브이~

뭔가 새로운 포즈가 필요해......

좋덴다~ㅋㅋㅋㅋ

어떤 연예인이 말하는 얼짱 사진찍기 첫번째 규칙!
기왕 브이자 사진을 찍을꺼면 한 마디는 구부려라^^ㅎ

근데 왜 자꾸 머리로 미는거지?

영국 드라마 "닥터 후" 에 나오는 타임머신?????

근데 쇠창살이 더 작아보인다;;;ㅎㅎ


이번 여행의 베스트 포토로 선정합니다!ㅋㅋㅋㅋ


사람들은 제법 많았지만,
역시 수목원은 사람이 많든 적든 바람쐬는데 문제가 되지 않는다.
그리고, 예상외로 음식점도 사람이 그리 많지 않았다. 대부분 가족 단위로 와서 도시락을 싸왔다는,,,,ㅋ

맛난 팥빙수도 먹었는데,,
사진찍었는줄 알았더니 안보이네;; 어디갔지~

20D에 찍어놨나보다 ,,,,
귀차니즘에 포스팅은 여기까지!!!
Posted by 김정훈™

벚꽃진다,,, 벚꽃진다,,,  노래를 불렀더니
갑작스레 토요일 오후, 여의도 벚꽃축제를 가게 됐다^^


삼각대 없이 디카 하나 딸랑 들고 간 탓에 열심히 셀카 모드로 찍었다^^


사실 벚꽃은 동네에도 많다..
물론 여의도 윤중로에는 벚꽃이 여느 다른곳보다 훨씬 많기는 하지만,
도심지에 있어서 그런지는 몰라도 향은 별로 나지 않는다.


여의도 벚꽃축제의 또 다른 재미(?)를 찾아본다면 엄청난 인파가 아닐까?
벚꽃도 많지만 정말 엄청난 사람을 볼 수 있는 축제의 장이다.


걷는일이 많을때는 운동화를 신어야 하는데, 갑작스럽게 가게 된 나들이로 높은 굽을 신고 갔다;;;
높은 굽을 신고 너무 많이 걸어서인지 다리가 내 다리가 아닌듯 싶다;;;;


셀카 모드는 어떻게 찍어도 똑같은 사진처럼 보이는 이유는 뭘까,,,


근데 찍을만한 벚꽃은 안보인다;;;
주위에서 문득 문득 들려오는 소리들,,, "꽃을 보러 온거야, 사람을 보러 온거야.. 너무 많다"

벚꽃 노래를 불렀더니 시간을 내서 함께 오래간만에 나들이를 나섰다^^

아직 시민의식은 한참 부족한듯 싶다,,,


저녁시간에 간터라 빛은 어디로 갔는지 흑백사진들이....^^

계속 똑같은 사진인가...?

오래간만에 여의도 벚꽃구경을 하기 위해 찾은 한강.
특화사업이라는 이름으로 무슨 공사가 한창이었다.. 옛 한강둔치의 모습은 어디로 간거지?

정신없이 먹고 있는 저 종이컵의 실체는???  번데기다!  오래간만에 먹었더니 맛있네...

나무뒤에 거슬리는 저 구조물은 무엇이란 말인가...!


공포물 시리즈 사진찍기? ㅋㅋ


여의도 벚꽃축제는 1년에 한 번 있는 축제이니 한번 가볼만 한 곳임은 사실이다.
하지만 준비를 확실히 하고 가볼것을 권한다. 편안한 차림의 편안한 신발은 필수!!
생각보다 벚꽃말고도 볼거리가 많았다.. 다리만 피곤하지 않았어도 조금 더 재미있게 볼 수 있었을지도
모르지만,,, 일단 다리가 너무 아파서 기억이 가물가물 하다;

다음 나들이를 기약하면서,,,,, 오늘은 여기까지^^
Posted by 김정훈™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97)
강주영 (12)
육아일기 (19)
끄적끄적 (7)
만들다 (11)
보다!느끼다! (9)
그분!바라보다! (5)
문득.... (4)
콧바람 눈바람 (12)
먹다!즐겁다! (7)
어디서 왔니? (3)
가고싶다! (6)
람지모음(비공개) (0)

달력

«   2018/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DNS Powered by DNSEver.com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