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예승이의 좌충우돌 육아일기, 지금부터 시작됩니다!

이건 뭐지?

2012.06.22 01:50
태어난지 717일의 예승이가 부쩍 질문이 많아졌다
다시말함 23개월의 어린이.
드디어 온건가 모야 시즌이...^^;
잘 발음도 안되면서 "떠지? 뻐지?"(머지?) 그러면서 작은 손가락으로 가리키며 이런다
물을때마다 대답해줬더니 숫자와 알파벳도 좀 알고 단어도 좀 말한다^^ 신통! ㅋ 그냥 대답해준건대 그러면서 외운듯^^
예전부터 좋아하던 일! 칠! 을 시작으로 육! 팔! 이! 등을 아는것같다 더 아는것 같긴한데 검증이... ㅋ
전엔 물(우유를 포함한 물) 바압(빱) 빠(빵) 까까(과자) 치이(치즈) 까꾸(까꿍) 쿵 등을 했는데
요즘은 이걸 비롯해서 멍멍 꽈꽈(꽉꽉) 바아나(바나나) 따기(딸기) 유우(우유) 차 기차 태찌(택시) 하쯔(하트) 바지 앙마(양말) 등등 급격히 늘고있다
기특하기도 하고 신기하기도하고^^
웃긴건 이런걸 하면 기특해한다는걸 아는지 혼나다가도 느닷없이 칠! 육! 멍멍! 등을해서 혼나다가 어이가 없어서 웃어버린다는거 ㅋㅋㅋ
동요불러주면
우리모두 다같이 손뼉을! 하면서 손뼉칠줄알고 발을 쿵 할줄알고
생일축하노래하면 손벽치다 사랑하는예승이~ 하면 자신의 얼굴이나 머리를 감싼다 끝나고 촛불도 후~~
이거보고 어찌나 기특하던지 ㅋㅋ
안알려줬는데 응용했다는게 넘 기특했다는^^
에승이가 기분좋거나 신나면 쿵쿵 하면서 들이받아서 좋고 신나면 사랑해요 하면서 쓰다듬어주거나 안아주고하는거야 했더니 생각났나보다
완전신기! ㅋㅋ 다른 꼬마가 그랬으면 와아~ 했을텐데 울 예승이가 그러니 완전 신통방통!! ㅋㅋ

부쩍 책읽어달라조르고 콧바람나서 나가자 조르고^^
멍멍이와 오리를 아주 좋아라하면서
타요와 호비를 말하면 "으하하하하" 하면서 광분하시는 김예승어린이 이뿌다!
다만 밥을 좀 잘 먹어줬음 하는 바램이 간절하지만 머 크면 먹겠지라는 바램으로 기다린다^^*

아들! 사랑해~~^0^*
""
""
신고
Posted by 강주영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97)
강주영 (12)
육아일기 (19)
끄적끄적 (7)
만들다 (11)
보다!느끼다! (9)
그분!바라보다! (5)
문득.... (4)
콧바람 눈바람 (12)
먹다!즐겁다! (7)
어디서 왔니? (3)
가고싶다! (6)
람지모음(비공개) (0)

달력

«   2017/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DNS Powered by DNSEver.com

티스토리 툴바